지역뉴스

울산불교방송 홈페이지를 찾아주신 불자님의 관심에 감사드립니다.  > 뉴스 > 지역뉴스
지역뉴스

주말특근 취소 항의하다 기물 파손한 현대차 노조간부 5명 벌금형 선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BBS보도 작성일19-09-11 16:55 조회26회 댓글0건

본문

주말특근 취소 항의하다 기물 파손한 현대차 노조간부 5명 벌금형 선고

 

울산지법 형사8단독 송명철 판사는 주말 특근 취소에 항의하면서 공장장실 기물을 파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노조간부 49살 A씨에게 벌금 500만원, 또 36살 B씨 등 4명에게 벌금 300만원씩을 각각 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공소내용을 보면 이들은 지난해 11월 중순쯤 현대차가 울산공장 2공장의 의장라인 주말특근을 연기하자, 항의차 공장장실을 방문해 모니터와 화분, 전화기 등 350만원 상당의 기물을 파손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